메뉴

국가과학기술연구회 로고

검색
닫기
채용공고

소관기관 소식

보도자료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소관 25개 정부출연연구기관에서 전해드리는 소식입니다.

날짜 2019.06.18 KFRI

[한국식품연구원]

계란의 유통과정 중 신선도,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확인 기술 개발

□ 계란의 유통 과정 중 온도이력과 신선도 정보를 스마트폰을 통해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한국식품연구원(원장 박동준, 이하 식품연)은 전략기술연구본부 소비안전연구단 김지영 선임연구원팀이 계란 신선도 예측 Dynamic모델 기술과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식품 유통환경 모니터링 기술을 융합하여 계란의 생산에서 소비에 이르기까지 전 유통과정에서 스마트폰, 태블릿 PC, 키오스크 등 스마트 디바이스를 이용하여 생산·유통·신선도에 대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식품 품질유통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9일 밝혔다.
□ 계란 신선도 예측 Dynamic 모델 기술은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기준으로 계란의 신선도 지표를 이용하여 가변적인 유통환경에서 계란의 신선도를 정량적으로 예측하는 기술이다.
 ◦계란은 생산·포장되어 최종 소비자에게 전달되기까지 다양한 유통경로를 거치면서 필연적으로 다양한 환경조건에 노출되는데 Dynamic 예측모델은 계란이 유통과정에서 노출되는 다양한 온도조건에 따라 신선도가 어떻게 변화될 것인지를 수학적으로 예측하는 방법으로 안전 및 품질관리에 사용될 수 있다.
 ◦연구진은 계란의 신선도 지표로 계란의 내부 품질을 평가하는 표준방법으로 국제적으로 이용되는 ‘호우 단위(Haugh unit)’를 적용했다. 호우 단위는 계란의 무게와 흰자(농후난백)의 높이를 측정하여 일정 산식에 따라서 산출한 값으로, 호우 단위가 높은 계란은 흰자가 볼록하고 결착력이 좋아 계란을 깨뜨렸을 때 퍼지지 않는 특성을 갖는다.
□ 이번에 개발된 ‘스마트 식품 품질유통 시스템’은 계란의 포장박스에 온도를 측정·저장·전송하는 무선인식 온도 센서태그를 부착하고, 환경관리용 통신 유닛(CU, Communication Unit)을 통해 센서 데이터를 인터넷을 통해 실시간으로 전송해 주면 웹 기반 식품 유통환경·품질예측 모니터링 서버에 저장됨으로써 작동된다.
 ◦이 모니터링 서버에 탑재된 계란 신선도 예측 Dynamic모델은 무선인식 온도 센서태그 및 환경관리용 통신 유닛으로부터 온도 데이터가 전송되면 예측 모델과 연산하여 실시간으로 신선도를 정량적으로 계산한다.
 ◦또한, 위치기반 서비스(LBS, Location-Based Service) 시스템을 이용하여 이동 중인 계란의 위치 정보를 온도 및 신선도 정보와 실시간으로 결합하여, 최종 소비자가 계란 포장에 붙어있는 QR 코드를 스마트폰, 태블릿 PC, 키오스크 등 스마트 디바이스로 스캔하면 계란이 어느 위치에서 어떠한 온도로 유통되고 있는지와 현재의 신선도 상태에 대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별첨 그림 1: 계란 유통이력 및 신선도 조회 예시)
□ 본 연구는 과기정통부 주요사업비 지원을 받아 진행하였으며, 식품연은 이번에 개발된 기술을 다양한 형태의 계란 생산 환경과 실제 유통과정에서 지속적으로 검증함으로써 계란 생산·유통업체에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김지영 선임연구원은 “이 시스템이 도입되면 계란의 유통과정에서 적정 보관 온도를 벗어난 상태에 노출될 경우 신선도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예측할 수 있으며 계란 유통 및 안전사고 발생 시 신속한 추적 및 대응이 가능하다”면서 “무엇보다 투명하고 과학적인 유통관리를 통해 소비자들은 더욱 안심하고 계란을 소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끝)